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경찰/소방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18.12.13 [08:04]
환경/봉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효용가치가 없는 미금보 철거 요구
성남환경운동연합 미금보 철거 요구...
 
변건석기자
 
성남환경운동연합은 5월 21일 토요일 오후 1시 탄천 미금보 철거를 요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현재 성남 탄천에는 다양한 종류의 보(small dam)가 15개 있는데 1990년 6월부터 1994년 10월 사이에 농업용수 확보를 목적으로 고정보 8개, 자동보 2개, 가동보 5개가 만들어졌다.
 
▲ 성남환경운동연합이 미금보를 철거를 요구하고 있다.     © 시사&스포츠

그러나 1990년 말 분당에 계획도시가 만들어지면서 탄천 대부분 보들은 원래 목적을 상실하고 말았고 보들은 목적을 상실한 채 하천에 남겨져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이들 15개의 보는 보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다보니 부유물질과 악취를 발생시켜 오히려 탄천의 환경을 악화시킨다는 주민들의 민원도 생기고 있는 실정이며, 콘크리트 보를 철거하고 자연하천으로 복구조치를 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해마다 봄이 되면 수질악화로 제기되는 탄천 인근 주민들의 민원과 기온이 올라가면서 생길 수 있는 녹조문제를 이제는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실천으로 옮길 때이다.
 
▲ 분당 미금보.     © 시사&스포츠

미금보는 작년부터 수문을 열어두고 있는 곳으로 열린 수문사이로 상류에 저수되어있던 물은 이미 수위가 내려간 상황이며, 흐르는 물 사이로는 모래톱이 드러나 있고, 풀들이 자리를 잡기 시작한 실정이다.
 
올여름 침식과 퇴적과정을 지켜봐야겠지만 하천과 상관없이 삐죽 솟아있는 구조물을 당장 걷어낸다고 해도 전혀 이상할 것이 없는 상황이다.
 
사실 미금보의 수문 개방이후 자연 형 하천의 회복이 거의 이루어진 상황으로 다른 보 구간과는 달리 물도 깨끗하게 흐르고 있어 이러한 상황을 참고한다면 성남지역의 대부분 보는 철거 되어도 별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산된다고 밝혔다.
 
성남환경운동연합은 미금보 철거를 시작으로 탄천에 자리 잡고 있는 보들을 모두 해체하고 용인에서 시작하여 한강으로 흘러들어가는 탄천 전 구간을 “보 없는 하천”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며, 물론 현실화되기까지 기존 사례도 검토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듣는 과정도 차분히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전하고 미금보 철거는 2008년 4대강사업 당시 건설된 보 철거 운동이 확산되는 중요한 선례가 되리라 예상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6/05/23 [13:29]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발행, 편집인 : 김진숙ㅣ편집국장 : 변건석(010-5350-6357)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숙 l 등록일 : 2009년 10월15일 등록번호 : 경기도 아 00261 ㅣ주소: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마지로 163번길 27-5(하대원동 성원빌라 지층)A동102호ㅣ사업자등록번호 : 129-27-99422 ㅣ시사&스포츠 후원계좌 농협 : 302-0152-0739-21 예금주 : 김진숙<시사 스포츠> e-mail : news@sisasports.com / Copyright ⓒ 2010 시사스포츠.
시사스포츠의 모든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텐츠의 저작권은 시사스포츠에 있으며 무단으로 사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