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7.10 [10:06]
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 특사경, 리튬 외 다른 유해 화학물질 취급 업체 불법행위 단속에 나서
사고대비물질 관리 기준 점검, 유해 화학물질 취급 기준 위반, 보관 장소 및 보관 용기 표시 사항 미 표기 행위 등 중점 단속...
 
변건석기자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8일부터 12일까지 리튬 외 다른 유해화학물질및 위험물 등을 취급하고 있는 업체 46곳에 대해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도특사경은 10개 반 20명의 수사관을 구성해 지난 6월 27일부터 7월 4일까지 도내 리튬 취급 업체 48곳을 긴급 점검하고 유해 화학물질 취급 기준 미준수 4건, 유해 화학물질 미표시 3건, 총 7건을 적발하고 보강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유해 화학물질 관련 안전사고 발생 위험 요인이 높은 제조업체,보관저장업체, 운반업체 등에 대해 집중 점검에 나설 예정이다.

 

주요 점검 내용은 ▲무허가 유해 화학물질 취급 영업 행위 ▲유해 화학물질 취급 기준 위반 행위 ▲사고대비물질 관리 기준 위반 행위 ▲개인보호장구 미착용 행위 ▲유해 화학물질 보관 장소 및 보관 용기에 표시 사항 미 표기 행위 ▲자체 점검 미이행 ▲변경 허가 미이행 등이다.

 

화학물질 관리법에 따라 허가 없이 유해 화학물질 취급 영업, 사고대비물질 관리 기준을 위반한 경우 각각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 유해 화학물질취급 기준을 위반한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 변경 허가 미이행 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도관계자는 “자칫하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화학사고를 예방하려면취급자의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라며 “유해 화학물질취급자의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화학사고를 유발하는 위해요소를 사전에 차단해 도민이 안전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특사경은 환경 오염 사고 및 도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선제적으로 유해 화학물질 취급 업체 불법행위를 매년 점검·수사해 오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104건을 적발해 검찰 송치한 바 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누리집(www.gg.go.kr/gg_special_cop) 또는 경기도콜센터(031-120)로 불법행위 도민 제보를 받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7/08 [09:20]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