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7.10 [10:06]
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성남, 고양 등 1기 신도시 선도 예정지구 5곳 17.28㎢, 올 연말까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도, 5일 1기 신도시 선도지구 공모 추진에 따라 선도 예정지구(주거용 제외)에대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개발사업 추진 예정에 따른 상가 쪼개기 등 투기적인 거래 차단 목적...
 
변건석기자
 

경기도가 ‘1기 신도시 선도 예정지구’ 17.28㎢를 2024년 12월 31일까지 6개월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고 이를 경기도 홈페이지에 공고했다.

 

경기도는 지난 6월 국토부, 성남시, 고양시, 안양시, 군포시, 부천시와선도지구 추진현황 점검 회의를 열고 투기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이들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고 설명했다.

▲ 성남시(토지거래허가구역).  © 시사&스포츠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곳은 고양시 일산동구 일원 4.48㎢, 성남시 분당구 일원 6.45㎢, 안양시 동안구 일원 2.11㎢, 군포시 산본동 일원 2.03㎢, 부천시 원미구 일원 2.21㎢이다.

 

해당 지역의 토지(주거용 제외)를 거래하려면 관할 시장의 허가를 받은 후 매매 계약을 체결해야 한다. 허가받지 않고 계약하거나 부정한 방법으로 허가를 받을 때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허가받으면 일정 기간 허가받은 목적대로 이용해야 하며, 위반 시 취득가액의10% 범위의 이행강제금이 매년 부과될 수 있다.

▲ 고양시(토지거래허가구역).                          군포시(토지거래허가구역). .  © 시사&스포츠

 

한편, 경기도는 지난 5월 국토부, 성남시, 고양시, 안양시, 군포시, 부천시와 협의해 1기 신도시 아파트단지 중 가장 먼저 재건축을추진할 ‘선도지구’ 물량으로 2만 6천 호를 선정했으며 6월에는 선도지구 공모 지침을 발표했다.

 

총 2만 6천호는 1시 신도시 전체 26만 호의 약 10%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5개 시별물량은 분당 8천 호, 일산 6천 호, 평촌·중동·산본 각 4천호다.

 

구체적으로 어떤 단지부터 추진할 것인지는 지자체별 공모를 통해11월 최종 결정된다.

 

‘선도지구’란 지난해 12월 제정된 「노후계획도시 정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따라 노후계획도시 재건축 사업을 가장 먼저 진행하는 곳이다.

▲ 부천시(토지거래허가구역).                          ▲안양시(토지거래허가구역).  © 시사&스포츠

 

구체적 지구 지정을 위한 추후 일정은 9월 선도지구 선정 제안서 접수, 10월평가 및 국토부 협의를 거쳐 11월에 선정한다.

 

선도지구 선정은 주민동의율, 정주 환경 개선의 시급성, 정비사업 추진의 파급효과 등 1기 신도시별로 지역 여건 등을 반영해 지자체에서 평가 기준에 따라 선정될 예정이다.

 

이계삼 도시주택 실장은 “1기 신도시 선도지구의 원활하고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상가 쪼개기 등 부동산투기를 차단하는데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라며 “선도지구로 시작되는 노후계획도시 정비사업이 주민들의 삶을 담은 인생 재건축을 위한 공간 창출, RE100 도입 등 도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축하는 계기가 마련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7/05 [16:08]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