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7.10 [10:06]
교육/청소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영장 빠져 의식 잃은 10대, 수련관 안전요원의 심폐소생술과 의사의 인공호흡을 더해 의식 되찾아
 
김경숙기자
 

성남시 청소년재단에 따르면, 지난 20일, 분당판교청소년수련관 수영장에서 저녁 수영강습을 받던 중 물속에 빠진 박모 군을 수영강사가 최초 발견 후 구조하였으며, 이를 수영장 안전지도자가 신속히 심폐소생술(CPR)을 지속적으로 시행하였고, 때마침, 현장에서 수영을 하던 의사가 인공호흡과 긴급조치를 시행하였다.

 

이후, 119 구급대원이 도착하여 자동심장충격기(AED)로 응급처치를 시행하며 병원에 이송되어 현재 회복 중이다.

 

청소년재단은 이번 안전사고 발생에 따라 유사 사고에 대응하는 안전긴급대책 회의를진행하고 수영장 이용이 증가하는 본격적인 여름철을 대비하여 시민의 안전을 위해 안전수칙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22 [15:40]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