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7.10 [10:06]
교육/청소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상진 성남시장, “혜은학교 장애 학생들의 안전한 야외수업 가능해져”
연말까지 혜은학교~단대 다목적구장 200m 길이 목재 데크 슬로프 통행로 설치...
 
김경숙기자
 

신상진 성남시장은 6월 13일 성남 혜은학교 학부모 20여 명과 현장 소통 간담회를 하고, 학교와 단대공원 내 다목적구장을 잇는 통행로를 연말까지 조성하기로 했다.

 

성남 혜은학교를 다니는 장애 학생(201명)들의 안전 확보와 운동회, 체육수업 등 원활한 야외 학습을 지원하려는 취지다.

▲ 성남혜은학교~단대공원 다목적구장을 잇는 통행로 조성 위치도(노란색 표시).  © 시사&스포츠

 

이를 위해 시는 1억8,0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실시설계 등 행정 절차 후 개통 목표 시점까지 비탈진 경사면에 총 200m 길이의 목재 데크 슬로프를 설치해 통학로를 조성한다.

 

슬로프는 지형과 기울기를 고려해 지그재그 형태로 설치하며, 양쪽에 난간을 만들어 안전을 확보한다.

 

통행로가 개통되면 인근 차도로 돌아가거나 계단을 이용하지 않고도 성남 혜은학교에서 단대 다목적구장까지 도보로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게 된다.

▲ 신상진 성남시장과 성남혜은학교 학부모들이 13일 단대 다목적구장 연결 통행로 개설에 관한 현장 소통 간담회를 하고 있다.     ©시사&스포츠

 

신상진 시장은 “혜은학교엔 운동장이 있어도 비좁고 주차 문제로 사용이 어려워 여러 학급이 참여하는 야외 학습 진행 땐 단대 다목적구장까지 차도로 어렵게 이동하거나, 학교 버스로 10㎞ 떨어진 분당 율동공원까지 가야 했다”라면서 “인솔 교사와 장애 학생들의 고충을 덜어 안전하고 원활한 야외 학습이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 혜은학교는 1982년 경기도 내 처음 설립된 공립 특수학교이며,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대학 전공 등 36개 학급 규모이며, 현재 학생 수는 201명, 교직원 수는 122명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14 [10:58]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