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6.19 [09:36]
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지방세 체납 압류 부동산 일괄 공매로 체납액 강제 징수
경제적 어려움으로 납부가 어려운 생계형 체납자 납부 능력 고려해 분납 유도 및 공매 일시 유예로 체납징수 탄력 운영...
 
변건석기자
 

경기도가 누적되는 지방세 체납액을 강제 징수하기 위해 도와 31개 시군이 압류한 부동산에 대한 일괄 공매를 진행한다고7일 밝혔다.

 

부동산 공매는 「지방세징수법」 제71조에 근거한 강제 매각으로 소극적인 체납처분에서 벗어나 재산압류 이후에도 납부를 미루는 체납자에 대한 강력한징수방법에 해당된다.

 

31개 시군은 지방세 체납액 5백만 원 이상 고액 체납자 부동산을 대상으로권리관계 및 체납액 충당 가능성 검토 등 공매 실익 분석을 통해 총 1,596여 건의 공매 대상을 선정했다. 체납 세금은 약 167억 원에 달한다.

 

공매 실시에 앞서 사전예고 통지를 거쳐 자진 납부를 유도하고 사전 예고서 통지 후에도 납부하지 않는 체납은 한국자산관리공사에 매각 의뢰하게 된다.

 

다만, 경기침체 등으로 납부가 어려운 생계형, 영세기업 체납자 등에 대해서는 납부 능력을 고려해 분납을 유도하고 공매를 잠시 보류하는 등 체납징수를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노승호 조세정의과장은 “납부 능력이 있는데도 납세의무를 회피하는고액 체납자에 대한 강도 높은 체납처분 절차를 이행해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도성실히 납부하는 납세자와의 형평성 제고 및 건전한 납세풍토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08 [10:35]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