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6.23 [12:30]
시민사회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제69회 현충일 추념 행사 연다
오전 10시 묵념 사이렌, 조기 게양 홍보, 황송공원, 야탑역 광장엔 헌화대 설치...
 
박용배기자
 

성남시는 제69회 현충일을 맞아 오는 6월 6일 오전 10시 수정구 태평4동 산 47-1 현충탑 경내에서 추념 행사를 연다.

 

신상진 성남시장과 국가유공자, 유가족, 보훈단체 회원, 기관·단체장, 일반 시민 등 800여 명이 참석해 현충탑에 국화를 헌화하고 참배한다.

▲ 성남시 수정구 태평동 소재 현충탑.     ©시사&스포츠

 

시는 모든 시민이 집이나 직장 등에서 추모에 동참할 수 있도록 이날 오전 10시 정각에 1분간 성남 전역에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사이렌을 울린다.

 

태극기를 깃봉에서 깃면의 세로 너비만큼 내려서 다는 조기(弔旗) 게양도 시 공식 SNS 등을 통해 홍보한다.

 

황송공원(중원구 금광동)과 야탑역 광장(분당구 야탑동)에는 이날 오전 10시~오후 5시 시민 자율헌화대를 설치·운영한다.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는 추모행렬에 동참할 수 있다.

 

성남시는 독립·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와 지원을 위해 광복회 성남시지회 등 12개 단체에 운영비와 사업비 등 연간 10억700만 원을 지급하고 있다.

▲ 성남시 제69회 현충일 맞이 태극기 조기 게양 홍보물.  © 시사&스포츠

 

이와 함께 65세 이상 독립·국가유공자7,350명에게 매월 10만 원의 보훈 명예수당(7월부턴 월 13만 원)과 설·추석 명절에 각 5만 원의 명절 위문금, 택시 이용 요금의 75%(1회 최대 1만5,000원, 월 10회 한도) 지원 등을 하고 있다.

 

사망한 6·25전쟁 및 월남전 참전유공자 배우자 1,300명에게는 월 10만 원의 복지 수당을 지급 중이다.

 

시 관계자는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국가유공자와 그 가족들의 영예와 복지향상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앞서가는 호국보훈도시로 자리매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03 [09:10]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