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6.23 [12:30]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2곳→3곳 지정·운영
티엘씨분당의원과 업무협약, 친권자 없어도 피해 아동 검사·치료...
 
박용배기자
 

성남시는 수정·중원지역 2곳에 지정한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을 분당지역도 추가해 모두 3곳을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이날 오후 4시 시청 4층 제1 회의실에서 신상진 성남시장과 이의성 티엘씨 헬스케어 대표, 현혜연 티엘씨 분당의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지정에 관한 업무협약’을 했다.

▲ 성남시는 6월 3일 티엘씨분당의원 측과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지정에 관한 업무협약’을 했다. 사진은 이의성 티엘씨헬스케어 대표와 신상진 성남시장(오른쪽).  © 시사&스포츠

 

협약에 따라 티엘씨 분당의원(분당구 정자동)은 기존에 성남시가 지정한 성남중앙병원(중원구 금광동), 성남시의료원(수정구 태평동)과 함께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사법경찰관이나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이 학대 피해·의심 아동을 진료 의뢰하면 친권자 등의 동행이 없어도 필요한 검사와 치료를 지원하는 방식이며, 해당 아동에 대한 우선 진료와 병실 제공, 의료적 상담이 이뤄진다.

▲ 성남시는 6월 3일 시청 4층 제1회의실에서 신상진 성남시장과 이의성 티엘씨헬스케어 대표, 현혜연 티엘씨분당의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지정에 관한 업무협약’을 했다.  © 시사&스포츠

 

아동학대 조사에 필요한 의학적 소견 정보도 사법경찰관이나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에게 제공하고 성남시는 학대 피해·의심 아동의 검사와 치료에 드는 의료비를 지급한다.

 

신상진 시장은 “성남시는 아동학대 전담공무원(8명)이 신고 현장 조사로 아동학대 사례 판단을 내리기 전에 대상자에 50만 원 한도에서 생필품, 긴급 의료비, 심리상담 등을 선제 지원한다.”라면서 “이와 함께 학대 피해 아동이 신속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달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03 [09:08]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