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6.23 [12:30]
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축산물 관련 업체 360곳 집중점검
축산물가공업소 50곳, 포장처리업체 110곳, 판매업체 등 200곳...학교급식, 군납업체, 관광지 주변 축산물 제조판매업소를 중심으로 점검 및 검사...
 
변건석기자
 

경기도가 6월 3일부터 21일까지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무더위에 취약할 수 있는 축산물 관련 업체 360곳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점검대상 업체는 축산물가공업소 50곳, 포장처리업체 110곳, 판매업체 200곳등 군납이나 학교급식에 원료를 공급하는 제조업체, 관광지 주변의 축산물 제조·판매 업체 등이다.

▲ 경기도,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축산물 관련 업체 360곳 집중점검.  © 시사&스포츠

 

주요 점검내용은 ▲축산물의 위생적 취급·제조 여부 ▲보관온도 준수, 냉장·냉동설비의 정상 여부 ▲소비(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판매 여부 ▲자가품질검사 등 미생물 안전관리 시행 여부 등이다.

 

경기도는 위생점검뿐만 아니라 여름철 수요가 급증하는 캠핑용 축산물(소시지, 간편 조리 양념육 등), 검사 부적합 이력이 있는 축산물, 우유, 계란 제품 등도 수거해 안전성 검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특히 분쇄육이나 육회 등과 같은 생식용 제품, 살균·멸균제품 등에 대해서는 식중독균 검사를 실시한다.

 

도는 집중점검에서 적발된 부적합 제품에 대해서는 원인조사와 함께 회수·폐기하고, 축산물 위생관리법 등 관련 법 위반업체에 대해서는 고발 및 행정처분이 이뤄지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최경묵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여름철에는 축산물이 쉽게 변질할 수 있고 특히식중독 같은 식품안전 사고의 주요 원인으로도 자주 작용한다.”라며 “특히 학교급식이나 군납과 같이 집단급식에서 식중독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단체급식에 축산물을 공급하는 제조업체를 중점으로 사전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03 [08:36]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