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5.14 [09:09]
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만식 도의원,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해 성남에서 열린 경기도 식목 행사 참석
5일 가천대 산사태 피해지에서 김동연 지사 등 참석해 2,100여 그루 식재...
 
변건석기자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최만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남2)은 5일 성남시 가천대학교에서 열린 ‘제79회 경기도 식목일 나무 심기 행사’에 참석, “기후위기 시대에 ‘경기도민 1인 1 나무 심기’를 통해 탄소 중립을 앞당기자”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김성남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장, 이진찬 성남시 부시장, 최미리 가천대 수석 부총장과 학생 등 100여 명이 참석해 탄소 중립을 통한 지구 보호를 위해 나무 심기 실천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다짐했다.

 

식목행사가 열린 곳은 지난 2022년 8월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 피해 복구지역으로, 참석자들은 1,500평에 산수유 등 7종 2,100여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 최만식 도의원,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해 성남에서 열린 경기도 식목 행사 참석.  © 시사&스포츠

 

이번 식목행사를 성남으로 유치하는 데 앞장 선 최만식 의원은 “지구 온난화 등으로 기후 위기가 갈수록 심각해지면서 탄소흡수원으로서 산림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대기환경을 지키기 위해 경기도가 선도적으로 ‘1인 1나무 심기 운동’을 추진하고, 수종에 대해서도일률적인 경관수종에서 벗어나 밀원이 풍부한 나무 비중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만식 의원은 지난 2022년부터 도의회 농정해양위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행정사무감사 등을 통해 1인 1나무 심기, 꿀벌을 위한 밀원수 확보 등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4/06 [09:17]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