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6.23 [12:30]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탈시설·재가 장애인에 맞춤형 식사·영양 관리 지원
1년간 2,600만 원 투입 주 3회 반찬·과일 도시락 제공...
 
박용배기자
 

성남시는 7월 20일부터 내년 6월 30일까지 탈시설·재가 장애인에 맞춤형 식사·영양 관리 지원사업을 편다.

 

보건복지부 공모에 선정된 데 따른 시범사업으로 추진돼 1년간 2,600만 원(국비 70%, 시비 30%)이 투입된다.

▲ 성남시 탈시설·재가 장애인에게 제공할 반찬을 도시락에 담고 있다.     © 시사&스포츠

 

이 사업은 시설에 입소하지 않고 집에서 생활하는 기준 중위소득 160%(1인 기준 월 소득 311만2,000원) 이하의 중증장애인 중에서 스스로 식사 준비가 어려운 이들에게 주 3회 반찬·과일 도시락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성남지역 대상자는 21명이다.

 

도시락 제공 전에 사업 수행 업체인 행복도시락, 성남지역자활센터 효도쿡, 만남 지역자활센터 급식사업단 소속 영양사가 대상자 특성을 조사해 맞춤형 식단을 짠다.

 

일반식, 치료식, 씹기·삼키기 도움식 등으로 나눠 반찬, 우유, 유제품, 과일 등을 제공하고 도시락 제공 비용은 월 25만 원이며, 이 중 2만5,000원~7만5,000원은 소득등급에 따라 본인이 부담하는 조건이다.

 

정부 지원금은 1등급 22만5,000원, 2등급 20만 원, 3등급 17만5,000원이며, 영양 관리 서비스도 제공한다. 영양사가 사전 조사 내용을 기반으로 정기상담을 하는 방식이다.

 

성남시는 앞선 6월부터 6,800만 원(국비 70%, 시비 30%)을 투입해 식사·영양 관리가 필요한 홀몸노인 57명에게도 주 3회 반찬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다.

 

시 복지정책과 관계자는 “장애나 질병으로 반찬 준비가 어려운 장애인과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의 건강한 일상생활을 위해 지역자원과 후원을 연계해 식사·영양 관리 사업 수혜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7/20 [10:44]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