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6.19 [09:36]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가정폭력 안전지킴이 약국’ 440곳 지정 운영
폭력 징후발견 땐 경찰 신고, 市 지원 체계...여성친화도시 서포터즈 홍보 활동...
 
박용배기자
 

성남시는 ‘가정폭력 안전지킴이 약국’ 440곳을 지정 운영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가정폭력 피해자 조기 발견과 지원을 위해 시와 성남시약사회와 협약해 안전지킴이 사업에 참여한 약국들이다.

▲ 성남시 여성친화도시 서포터즈가 ‘가정폭력 안전지킴이 약국’ 현판을 입구에 부착하고 있다.     © 시사&스포츠

 

이 사업은 약사가 약국을 찾는 주민에게서 가정폭력 징후를 발견하면 경찰에 신고하고, 피해지원 관련 정보를 해당 주민에게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시는 해당 피해자를 전문 상담 기관인 성남 가정폭력상담소, 굿 패밀리 상담센터, 가정폭력·성폭력 통합상담소 등에 연계해 심리상담, 의료와 수사·법률 지원, 쉼터 입소, 치료회복 프로그램 제공 등의 보호와 지원 조치를 하고 가정폭력 안전지킴이 약국의 역할과 주민 홍보도 병행한다.

 

성남시 여성친화도시 서포터즈(총 86명) 10명은 지난 7월 4일부터 12일까지 태평3·은행2·야탑3동에 있는 27곳의 가정폭력 안전지킴이 약국을 찾아가 해당 피해자 징후발견 시 적극적인 경찰 신고를 당부하고, 성남시 지원 체계를 설명했다.

▲ 성남시 여성친화도시 서포터즈들이 7월 8일 태평3동 가정폭력 안전지킴이 약국에서 역할에 대한 홍보 활동 뒤 약사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시사&스포츠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가정폭력 안전지킴이 약국에 대한 홍보 캠페인도 펼쳐 필요시 도움을 요청하도록 했다.

 

시 관계자는 “가정폭력을 당한 주민이 가장 먼저 찾는 곳이 약국이라는 점에 아이디어를 얻어 이 사업을 추진 중”이라면서 “신속한 신고·지원 체계의 사회안전망으로 활용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7/14 [11:06]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