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1.02.23 [10:02]
의료/환경/봉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세스타병원, 아킬레스건, 엎드려 종아리 누를 때 발목 안 움직이면 파열 의심
2019년 15만 명 앓아...여성보다 남성에 많고, 젊은 층에 많은 질환...
 
변건석기자
 

현행 2.5단계인 코로나19 방역 조치가 연장되면서 다가오는 설 명절에는 차례를 지내기 위해 모이기보다는 벌초를 위해 서둘러 나서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벌초를 위해 사용하는 낫이나 예초기에 의한 안전사고도 조심해야 한다.

 

돌이 튀어 눈 등이 다치거나 아킬레스건을 베여서 응급실을 찾는 사람들이 많았으며, 우리 몸에서 가장 힘이 세고 굵은 힘줄인 아킬레스건은 걷고 뛰는 역할을 담당하기 때문에 부상이나 안전사고에 더욱 유의해야 한다.

▲ 아킬레스 힘줄염 통계.     © 시사&스포츠

 

아킬레스 힘줄염(건염)을 앓고 있는 환자 수는 2015년 약 13만 명에서 2019년 15만 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활동이 많은 남성이 여성보다 8% 더 많았다. 다른 근골격계 질환들과는 다르게 40대까지의 비중이 74.2%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젊은 층에서 많이 앓고 있는 것으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나타났다.

 

아킬레스건은 발뒤꿈치에 붙어 있는 힘줄로, 서 있을 때 앞으로 넘어지지 않도록 지탱해주고 보행 시 앞으로 나가는 추진력을 주는 곳이다. 방향 전환이 많은 무리한 운동, 하이힐, 평탄한 신발 등 발이 불편한 신발 착용, 축구, 달리기 등 발목을 많이 사용하는 운동을 하면 유발되기 때문에 젊은 층에서 많이 앓고 있다.

▲ 권오룡 병원장, 수술실에서의 모습.     ©시사&스포츠

 

권오룡 연세스타병원 병원장(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외래교수)은 “아킬레스건염의 증상은 발바닥이 붓거나, 발꿈치뼈 부분의 통증 또는 열감 등으로 나타난다. 걷거나 뛸 때도 아플 수 있고, 특히 아침에 일어나면 극심한 통증과 뻣뻣하고 경직된 느낌이 드는 증상이 나타난다. 엎드린 자세로 종아리를 누를 때 발목이 내려가지 않는다면 아킬레스건이 파열된 것으로 진단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아킬레스건염은 발뒤꿈치와 발목 뒤쪽에 부분의 손상으로 나뉜다. 특히 비 부착부인 발목 뒤쪽 부분은 혈액이 원활하게 공급되지 않는 부위로 힘이 집중되기 때문에 발뒤꿈치의 손상보다 발생률이 높다.

 

높은 곳에서 착지 시 발목 조절이 안 되거나 발등이 급격하게 들리는 증상이 나타나면 부분 파열로 볼 수 있다. 부분 파열 때는 무릎을 편 상태에서 발 앞쪽에 체중을 싣고 움직일 때 힘이 빠지게 되는 특징이 있다.

 

완전히 파열된 경우에는 파열된 순간 ‘뚝’하는 소리와 함께 발뒤꿈치에 심한 통증 및 붓기가 나타나고 발뒤꿈치를 들어 올린 자세로 설 때 균형을 잡기가 어렵다는 특징을 보인다.

 

증상이 가볍거나 부분 파열이면 소염진통제 복용, 보조기를 활용한 고정치료, 손상 부위의 치유 능력을 올리는 체외충격파, 세포의 재활성화와 조직 재생을 돕는 프롤로 주사 치료 등이 있다. 완전 파열의 경우에는 수술을 피할 수 없다. 파열을 봉합하는 봉합술, 인대를 재건하는 재건술이 있으며 자가 지방 줄기세포 치료도 함께하면 손상을 더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

 

권오룡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외래교수(연세스타병원 병원장)는 “아킬레스건의 손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동 전후 스트레칭을 잘해줘야 한다. 스트레칭은 다른 관절에도 좋으므로 반드시 해야 한다.

 

발목이 비틀릴 정도의 과격한 방향 전환이나 운동은 자제하고, 하이힐 등의 높은 신발보다는 쿠션이 있는 신발을 신는 것이 좋다. 만약 발뒤꿈치의 통증이 있거나 발목에 힘이 안 들어간다면 전문의의 진단을 빠르게 받아 악화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고 알렸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2/03 [10:57]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장 : 노창남 I 발행, 편집인 : 김진숙ㅣ편집국장 : 변건석(010-5350-6357)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숙 l 등록일 : 2009년 12월29일(창간 10월 15일) 등록번호 : 경기도 아 00261 ㅣ주소: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마지로 163번길 27-5(하대원동 성원빌라 지층)A동102호ㅣ사업자등록번호 : 129-27-99422 ㅣ시사&스포츠 후원계좌 농협 : 302-0152-0739-21 예금주 : 김진숙<시사 스포츠> e-mail : news@sisasports.com /시사스포츠의 모든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텐츠의 저작권은 시사스포츠에 있으며 무단으로 사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