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1.01.27 [08:54]
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 지난해 세외수입 50만 원 이상 체납자 17만 명 공탁금 보유 여부 전수조사
도, 세외수입 체납자 17만 명 법원 공탁금 전수조사. 체납액 277억 원 징수...
 
변건석기자
 

경기도에서 많게는 수천만 원까지 법원 공탁금을 보유하고 있으면서도 과태료, 과징금, 부담금, 이행강제금 등 세외수입을 내지 않은 체납자들이 경기도 조사에 대거 적발됐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한 해 동안 세외수입을 50만 원 이상 체납한 17만여 명을 전수 조사하고 이 가운데 2,162명이 보유한 629억여 원 규모의 법원 공탁금을 압류 조치했다.

 

법원 공탁금 압류는 행방이 묘연하거나 서류상 재산이 드러나지 않은 체납자를 대상으로 한 효과적인 징수 방법이다. 도는 이번 압류를 통해 자진 납부 259억 원, 강제 추심 18억 원 등 총 277억 원의 체납액을 징수했다.

 

주요 사례를 보면 수원시 소재 A법인은 2019년옥외광고물법 위반으로 부과받은 과태료 1억8,000만 원을 내지 않고 있다가 이번 조사에서 공탁금 4,700만 원이 적발돼 전액 압류 후 강제 추심됐다.

 

이천시 소재 B법인은 건설 산업과 관련한 과태료 900만 원을 내지 않고 있다가 이번 조사에서 공탁금 1,100만 원이 확인돼 압류 조치 후 강제 추심으로 체납액 전액을 냈다.

 

고양시에 사는 C씨는2013년 부동산실명법 위반으로 과징금 230만 원을 부과받았음에도 내지 않고 미국에 이민 갔다가 이번 조사에서 공탁금이 적발돼 체납액 전액을 추징당했다.

 

도는 체납자와 제3자 간 소송 등으로 현재 강제 추심이 불가한 공탁금에 관해서는 관련 법령에 따라 강제 대위권(제3자가 다른 사람의 법률적 지위를 대신해 그가 가진 권리를 얻거나 행사할 수 있는 권리) 등을 적용해 차례로 모든 체납액을 징수할 계획이다.

 

최원삼 경기도 조세정의 과장은 “이번 조사에서 적발된 체납자들은 계속된 납부 독촉에도 돈이 없어 내지 못 한다던 사람이 대부분”이라며 “빈틈없는 체납자 관리로 도내 성실 납세 풍토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11 [10:32]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장 : 노창남 I 발행, 편집인 : 김진숙ㅣ편집국장 : 변건석(010-5350-6357)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숙 l 등록일 : 2009년 12월29일(창간 10월 15일) 등록번호 : 경기도 아 00261 ㅣ주소: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마지로 163번길 27-5(하대원동 성원빌라 지층)A동102호ㅣ사업자등록번호 : 129-27-99422 ㅣ시사&스포츠 후원계좌 농협 : 302-0152-0739-21 예금주 : 김진숙<시사 스포츠> e-mail : news@sisasports.com /시사스포츠의 모든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텐츠의 저작권은 시사스포츠에 있으며 무단으로 사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