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1.01.19 [11:04]
의료/환경/봉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세스타병원, 스포츠 손상, 후유증 20% 넘어
부상 상위 종목 1위 농구, 축구, 야구, 족구, 스키/스노우보드 순...부상 부위 발목, 무릎이 1위 2위...
 
변건석기자
 

2020년은 대한체육회가 탄생한 지 100주년이 되는 해이며,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출을 위한 선거가 시작된 대한체육회는 1920년, 90여 명의 발기인이 모여 조직한 조선체육회로 시작됐다.

 

1938년 일제에 의해 강제해산 되고, 광복 후 부활한 역사를 갖고 있으며,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에서 금메달을 따고 월계수 화분으로 일장기를 가린 손기정 선수의 시상식 사진은 현재까지도 많은 국민의 심금을 울렸었다.

 

엘리트 체육에서 생활 체육으로 스포츠 패러다임이 전환되면서 농구, 축구, 배구, 스키, 스노우보드,

▲ 허동범 원장.     ©시사&스포츠

탁구 등의 엘리트 체육 중심의 스포츠뿐만 아니라 족구, 요가, 등산 등 모든 생활 체육도 다양한 지원과 관심을 받고 있다.

 

건강과 체력, 몸매 관리 등을 위한 스포츠 인구 또한 갈수록 증가하면서 대한체육회는 2021년(신축년(辛丑年))을 맞아 새로운 100년을 위한 도약을 준비 중이다.

 

하지만 체육회의 성장과 더불어 선수들의 부상도 증가하고 있으며, 부상을 예방할 수 있는 준비운동 소홀, 무리한 운동 등으로 스포츠 손상이 증가하고 있다.

 

스포츠 손상은 무릎, 발목, 발가락, 손목, 손가락, 어깨, 팔, 허리, 목, 머리 등 다양한 신체 부위에서 통증, 타박상, 염좌, 찰과상, 골절, 열상 등으로 나타난다.

 

스포츠안전재단의 ‘2019 스포츠 안전사고 실태조사’에 따르면, 부상 상위 5개 종목 가운데 1위가 농구였고, 이어서 축구, 야구/소프트볼, 족구, 스키/스노우보드 순이였으며, 부상 부위로는 발목 38.1%, 무릎 20.5%, 손가락 11.1%, 손바닥 10.4%, 손목 9.8%로 나타났다. 부상 종류로는 염좌(삠) 53.9%, 좌상(타박상) 29.9%, 찰과상(긁힘) 27.9%, 골절 8.5%, 열상(찢어짐) 7.6% 순으로 나타났다.

 

허동범 연세스타병원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스포츠 손상으로 발목, 무릎, 어깨, 수부 등 다양한 부상으로 병원을 찾는다. 관절의 과도한 사용, 사람 간의 충돌 등으로 인한 부상이 많다. 부상 직후 병원을 찾는 분들보다 다치고 시간이 지나서 병원을 찾는 분들이 많다. 이런 경우 질환이 악화한 경우가 많다”라고 전했다.

 

실제 통계에서도 생활 체육인은 전문 체육인보다 주관적 판단으로 치료를 결정하는 경우가 많다고 드러났으며, 부상 치료 유형에서 전문 체육인의 61.4%가 의사 진료 및 치료를 받았지만, 생활 체육인은 31.2%만이 의사의 진료를 받았다고 나타났고 생활 체육인의 58.7%가 주관적 판단 후 자가치료를 한다고 나타났다.

 

자가치료는 가볍더라도 지양하는 것이 좋으며, 치료가 늦어지면 심각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한번 손상된 관절의 연골은 재생이 어렵고 치료도 쉽지 않다.

 

발목 부상은 인대 손상으로 발목 불안정증으로 만성 접질림 현상이 나타날 수 있고, 연골이 관절 내로 떨어져 나갈 수도 있다. 무릎 부상은 퇴행성 관절염으로 진행될 수 있어 자가치료로 괜찮아졌더라도,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받아봐야 후유증을 방지할 수 있다.

 

허동범 정형외과 전문의(연세스타병원 병원장)는 “건강한 스포츠 활동을 위해서 준비운동 및 마무리 운동, 안전기구 착용 등을 통해 부상을 미리 방지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부상을 입었을 경우, 전문의의 치료를 받아야 건강한 삶을 누리는 데 더 도움이 된다. 스포츠 손상으로 인한 후유증이 20%가 넘기 때문이다.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길 권한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30 [12:07]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장 : 노창남 I 발행, 편집인 : 김진숙ㅣ편집국장 : 변건석(010-5350-6357)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숙 l 등록일 : 2009년 12월29일(창간 10월 15일) 등록번호 : 경기도 아 00261 ㅣ주소: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마지로 163번길 27-5(하대원동 성원빌라 지층)A동102호ㅣ사업자등록번호 : 129-27-99422 ㅣ시사&스포츠 후원계좌 농협 : 302-0152-0739-21 예금주 : 김진숙<시사 스포츠> e-mail : news@sisasports.com /시사스포츠의 모든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텐츠의 저작권은 시사스포츠에 있으며 무단으로 사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