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경찰/소방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19.10.19 [11:01]
문화/예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문화재단 앙트레콘서트, 국립창극단 <변강쇠 점찍고 옹녀>
창극 최초 장기공연, 창극 최초 프랑스‘테아트르 드 라 빌’공식 초청… 창극의 새로운 역사 쓴 작품...7월 19일(금)~20일(토),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 공연...
 
변건석기자
 

창극의 새로운 역사를 쓴다는 평가를 받는 국립창극단의 대표 레퍼토리 <변강쇠 점 찍고 옹녀>가 오는 719()20(),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오른다.

 

창극 <변강쇠 점찍고 옹녀>2014년 초연부터 창극 최초로 관람연령 제한, 창극 최초 장기공연 도전, 창극 최초 차범석 희곡상 뮤지컬 극본상 수상 등 그 시작부터 화제의 중심에 선 작품이다.

▲ 변강쇠 점찍고 옹녀(국립극장 제공).     © 시사&스포츠

 

여기에 2016년에는 창극 최초로 세계 공연예술계의 심장으로 통하는 프랑스 파리의 테아트르 드 라 빌에 올라 한국을 넘어 프랑스 관객들에게도 기립박수를 받는 등 흥행성과 작품성을 모두 갖춘 작품이다.

 

미성년자 관람 제한 작품이지만, <변강쇠 점찍고 옹녀>는 우리가 흔히 영화로 떠올리는 선정성과는 전혀 다른 색깔을 갖고 있다. 유쾌하고 기발한 고전의 재해석과 신선한 연출력으로 인정받고 있는 극작가 겸 연출가 고선웅은 이번 작품 역시 대본과 연출을 동시에 맡았다.

 

그는 기존의 변강쇠타령을 희곡으로 다시 쓰면서 변강쇠에게만 맞춰져 있던 세상의 왜곡된 시선에 점을 찍고, 박복하지만 누구보다 당차게 살아가는 옹녀를 새로운 주인공으로 내세웠다.

 

당시 남성 중심 사회에서 기구한 인생에 휘둘리는 여인이 아닌, 남편에게 의존하지 않고 스스로 자신의 운명을 개척해 나가는 당찬 옹녀의 모습은 당차고 적극적으로 자신의 인생을 걸어가는 이 시대 모든 여성의 모습을 투영하고 있다.

 

옹녀가 저마다의 사연을 지닌 전국 방방곡곡의 장승들과 민초들을 만나면서 조화와 화해를 향한 분쟁을 조정하고, 생명을 잉태해 돌보며, 희망을 구현하는 주인공으로 변하는 과정은 유쾌하고 통쾌한 에너지를 전한다.

▲ 변강쇠 점찍고 옹녀(국립극장 제공).     © 시사&스포츠

 

<변강쇠 점찍고 옹녀>가 오랜 기간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또 하나의 이유는 적재적소에 배치된 음악이다. 작창과 작곡, 음악감독을 맡은 소리꾼 한승석(중앙대학 전통예술학부 교수)은 국악그룹 푸리의 멤버이자 바라지의 예술 감독으로 활동했으며, 2014년에는 음악가 정재일과 함께 월드 프로젝트 앨범 등을 발표하는 등 폭넓은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다.

 

동갑내기인 고선웅과 한승석, 두 예술가는 작품 준비 당시 대본의 처음부터 끝까지 대사 하나하나, 장면 하나하나에 심혈을 기울여 음악을 만들어냈다.

 

장면별로 딱 들어맞는 다양한 소리, 판소리와 민요, 혹은 정가와 비나리에서 가요까지 다양한 음악을 배치해 뮤지컬 무대와는 또 다른 한국적 흥겨움을 확실히 살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인간미 넘치는 스토리, 코믹함과 섹슈얼리티가 조화를 이룬 <변강쇠 점찍고 옹녀>는 자칫 전통예술은 지루하다는 선입견을 갖기 쉬운 관객들에게 창극이 가진 다양한 매력에서 헤어 나오기 힘든 시간을 선사할 것이다.

 

공연일시 : 719() 20/ 20() 15공연장소 : 오페라하우스  티 켓 : R4만원, S2만원 관람연령 : 18세 이상 예 매 : 1544-8117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09 [10:31]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장 : 노창남 I 발행, 편집인 : 김진숙ㅣ편집국장 : 변건석(010-5350-6357)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숙 l 등록일 : 2009년 10월15일 등록번호 : 경기도 아 00261 ㅣ주소: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마지로 163번길 27-5(하대원동 성원빌라 지층)A동102호ㅣ사업자등록번호 : 129-27-99422 ㅣ시사&스포츠 후원계좌 농협 : 302-0152-0739-21 예금주 : 김진숙<시사 스포츠> e-mail : news@sisasports.com /시사스포츠의 모든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텐츠의 저작권은 시사스포츠에 있으며 무단으로 사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