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경찰/소방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19.07.21 [01:03]
시민사회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판교 무가선 저상 트램, 성공적 유치 지지
 
변건석기자
 
성남상공회의소(회장 박용후)는 성남시에서 국가공모사업으로 추진중인 판교 무가선 저상 트램 사업추진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IT·BT·CT·NT 및 융합기술 중심의 첨단 혁신클러스터 단지로 2011년부터 본격적인 입주를 시작
▲ 성남상공회의소 박용후 회장.     © 시사&스포츠
하여 2016년 기준으로 1,306개사 74,738명의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는 판교테크노밸리의 경우 47,458명(전체 63.5%)이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있으나 총 23개 버스노선에 출퇴근 맞춤형 버스를 추가로 투입하고도 버스용량은 포화상태에 이르러 대중교통수단 부족으로 극심한 교통 불편을 겪고 있다.

더군다나 2022년 제3판교테크노밸리의 입주가 완료되면 167만㎡ 규모부지에 약 3,900개 기업, 약 20만명이 근무하는 초 매머드급 첨단산업단지가 탄생하게 되지만 현재의 교통체계로는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성남상공회의소 박용후 회장은 “성남시가 금번 무가선 저상 트램 실증도시로 선정될 경우 최첨단 IT산업단지인 판교테크노밸리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산업관광 활성화를 통한 외부 관광객 유입은 물론 성남시의 역점사업 중 하나인 아시아실리콘밸리 조기 실현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관내 기업인 및 근로자를 대표하여 성남시의 숙원사업이 반드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중앙정부 차원의 긍정적인 검토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성남시에서 제시한 트램 실증노선이 완공될 경우 성남도시철도 1호선 및 2호선 간의 연계를 통하여 성남하이테크밸리와 판교테크노밸리로 이어지는 첨단산업과 제조업간의 융합 환경이 개선되고 나아가 원도심과 신도심간의 지역 불균형과 양극화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2/28 [11:21]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장 : 노창남 I 발행, 편집인 : 김진숙ㅣ편집국장 : 변건석(010-5350-6357)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숙 l 등록일 : 2009년 10월15일 등록번호 : 경기도 아 00261 ㅣ주소: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마지로 163번길 27-5(하대원동 성원빌라 지층)A동102호ㅣ사업자등록번호 : 129-27-99422 ㅣ시사&스포츠 후원계좌 농협 : 302-0152-0739-21 예금주 : 김진숙<시사 스포츠> e-mail : news@sisasports.com /시사스포츠의 모든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텐츠의 저작권은 시사스포츠에 있으며 무단으로 사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