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7.10 [10:06]
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리튬 취급사업장 전수 긴급 안전점검 완료. 16건 적발
환경부에 유해 화학 물질 취급사업장 관리 권한 지방 이양, 경기 남부지역에 화학재난합동방제센터 설치 건의...7월 12일부터 2단계(리튬 외 금속성 물질 취급사업장 100개소) 합동 점검 예정...
 
변건석기자
 

경기도가 화성 공장화재 사고와 관련해 도내 48개 리튬 취급사업장에 대한긴급 안전점검을 시행한 결과 16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김동연 지사 지시에 따라 경기도는 지난 6월 27일부터 7월 4일까지 기후환경에너지국, 소방재난본부, 특별사법경찰단 합동으로 도내 리튬 취급 업소 전수를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진행했다.

▲ 경기도, 리튬 취급사업장 전수 긴급 안전점검 완료(16건 적발).   © 시사&스포츠

 

주요점검 내용으로는 ▲유해 화학 물질취급·보관·저장 기준 위반 여부 ▲ 유해 화학 물질관리자 선임 여부 ▲ 취급시설 안전진단 시행 여부 ▲ 화재 안전위험 여부▲ 위험물 적정관리 여부 등이었다.

 

점검 결과 유해 화학 물질 관련 위반사항 7건, 소방 관련 위반사항 9건 등 총 16건의 위반사항이 확인됐으며 이 중 9건은 형사 처벌 건으로 검찰에 송치할예정이다.

 

점검 과정에서 드러난 위반사항을 살펴보면 현행 화학 물질 관리법상 종류가다른 화학 물질은 물질 간 반응성을 고려해 간격을 두게 되어있으나 화성시A 공장은 화학 물질을 혼합해 보관하다가 적발됐다.

 

위험물 관리법에 따라지정수량이상의 위험물은 저장소에 저장해야 하나 안산시 B 공장은 저장소가아닌 공간에 지정 수량 이상의 위험물을 보관했다가 적발되었다. 평택시C 공장은소방시설법에 따른 소방시설을 설치하지 않아 적발됐다.

 

차성수 도 기후환경에너지국장은 “이번 점검은 단순한 단속 및 적발뿐만 아니라 민간전문가 참여하에 안전 분야 컨설팅도 병행하여 사업장을 지원한 데 의의가 있다”라면서 “특히, 중‧소규모 사업장의 경우 유해 화학 물질 등 관리에애로사항이 있어 향후 지속적인 관리와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리튬 취급사업장 전수 점검을 완료한 경기도는 유사 사고 재발 방지 대책으로기후환경에너지국, 소방재난본부,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위험물 취급사업장안전점검 및 전문가 자문단’을 발족해 상설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자문단은 곧이어 2단계 점검으로오는 7월 12일부터 7월 25일까지 리튬과 유사한 금속성 물질을 취급하는 사업장 100개소를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 경기도, 리튬 취급사업장 전수 긴급 안전점검 완료.   © 시사&스포츠

 

한편 경기도 환경 보건안전과는 지난 4일 유해 화학 물질 취급사업장 관리 권한의 지방 이양을 비롯하여 용인‧평택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예정 등 사고‧예방 대응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는 경기 남부지역에 화학재난합동방제센터를 신설하도록 환경부에 건의했다.

 

김동연 지사는 지난 27일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도민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움직여야 한다.”라면서 “리튬 외에 다른 유해 화학 물질, 위험물 등을 취급하는 업종에 대해서는 관리 권한이 정부에 있다고 하더라도 나서서 위험 요인을 확인하자”라고 전수조사를 지시한 바 있다.

 

김 지사는 또 “현재 소관법령 등에 따라 지방에 점검과 관리 권한이 없는 불합리한 상황이다. 지방으로 권한을 이양하는 내용의 관련 법령 개정을 건의해야 한다.”라며 제도개선 추진을 당부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7/07 [08:52]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