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7.15 [09:23]
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의회 이덕수 의장 “성남·광주 통합시 재추진”
이덕수 의장, “통합시 추진”으로 4차산업 거점 도시로의 성장과 사회 부문 간 협력 촉진...
 
변건석기자
 

성남시의회 이덕수 의장이 7월 1일 제9대 후반기 의장으로 당선돼 1일 오후 2시 30분 성남시ㅐ의회 4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성남시의회 이덕수 의장이 성남·광주 통합시 재추진 의사를 밝혔다. 지난 2009년 통합시 추진이 시도된 지 15년 만에 다시 통합시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셈이다.

▲ 성남시의회 제9대 후반기 이덕수 의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시사&스포츠

 

9대 성남시의회 후반기 의장으로 당선된 이덕수 의장은 “지방소멸의 문제는 지방 소도시에국한되지 않는 문제”라며 통합에 착안한 이유를 밝혔다. 광역시급으로의 발전으로 ▲인구문제해결 ▲혁신과 발전 ▲지속 가능한 발전을 꾀한다는 구상이다.

 

실제 성남시는 지속되는 재개발로 인해 인구가 감소 추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남 시정연구원에서 내놓은 자료(줄어드는 인구, 늙어가는 도시(2023), 김희주 연구위원)에 따르면, 성남시 인구는 2010년 99만 6,524명을 정점으로 매년 감소하여 2023년 8월 기준 총인구는 91만 8,077명으로 가파른 인구 감소세를 보인다. 높은 부동산 가격으로 인해 인구 유입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4차산업을 선도할 거점 도시로의 성장을 위해서는 부지확보도 절실한 상황이다. 현재 성남시는 제1, 2 판교테크노밸리 성공에 힘입어 금토동 일대에 제3 판교테크노밸리 조성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주거 부지 확보의 어려움으로 근로자들의 직주근접 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통합시 추진을 통해 다양한 산업의 협력 강화를 이끌어 낼 수 있다.

 

통합이 추진되면 1) 성남·광주시가 직면한 교통 문제 해결이 한결 수월해질 전망이다. 성남-광주 간도로 확장 건설 추진에 속도를 내는 것은 물론, 위례신사선 연장 등 정부 주도의 철도건설사업에도 주도권을 쥘 수 있다.

2) 성남 광주시의 인구(약 134만 명)가 100만 명을 넘어서게 되면 부시장을 2명으로 늘리고, 행정기구 및 공무원 정원은 인구, 도시 특성, 면적 등을 고려해 정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할 수 있다.

 

또한, 50층 이하 총면적 20만㎡ 미만 건축물의 건축허가에 대한 도의 사전 승인권이폐지되고 도지사와의 사전 협의를 거쳐 택지개발 예정지구를 지정할 수 있다.

 

3) 또한, 성남·광주시의 통합으로 기업 유치 및 산업단지 개발 등을 자체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등 경기도의 그늘에서 벗어나 독자적인 산업정책을 펼칠 수도 있다.

 

통합시의 재정 규모는약 5조6천5백억이며 지역내총생산(GRDP, 2015년 기준)은 약 60조에 달하고 전체 사업체 수(2022년 기준)는 약 14만6천 곳에 종사자 수는 약 70만 명에 달하게 되는 등 거대한 산업·경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메가시티의 면모를 갖추게 된다는 게 이덕수 의장의 설명이다.

▲ 이덕수 의장의 기자회견장 모습.     ©시사&스포츠

 

한편, 역사적으로도 성남시와 광주시는 뿌리를 같이 하고 있다. 성남(城南)이라는 지명은 남한산성의 성곽 남쪽의 일원에서 본뜬 것으로 성곽 남쪽이라는 뜻에서 유래됐다.

 

성남시로 승격된 1973년 이전에는 광주군 관할 지역으로, 1964년 중부면 성남출장소가 광주군 직할 성남출장소로 승격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성남·광주시 통합 논의가 다시 급물살을 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덕수 의장은 “성남·광주 통합시 추진은 정체된 지역 경제를 재도약 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숙의, 공론화 과정을 통해 기술적, 사회적 통합을 순차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7/01 [16:00]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