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7.10 [10:06]
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여름철 수상레저 활동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합동단속 실시
주요 단속 대상은 안전장비 미착용, 무면허 조종, 주취 운항, 미등록 수상레저기구 운항, 정원 초과 등...
 
변건석기자
 

경기도는 여름철 수상레저 활동 성수기를 맞아 7월 12일부터 8월 17일까지 내수면 수상레저 활동 합동단속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도는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가평 등 14개 시‧군의 내수면 수상레저 관계자를 대상으로 관련 법령 및 안전관리 교육을 시행했고, 5월부터 6월까지는 수상레저 사업장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시행한 바 있다.

 

7월 12일부터 실시하는 합동단속은 경기도와 시‧군 담당자, 관할 해경이 참여하며 남‧북한강 등 주요 수상레저 활동지를 집중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주요 단속 사항은 ▲안전장비 미착용 ▲무면허 조종 ▲주취 운항 ▲미등록 수상레저기구 운항 ▲정원 초과 등이다.

 

도는 이번 합동단속에서 적발된 위반 행위자에 대해서는 위반행위에 따라 법령에서 정한 사법 조치, 과태료 등 엄중히 조치할 계획이다.

 

김봉현 경기도 해양수산과장은 “수상레저 활동 객이 본격적으로 늘면서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단속에 앞서 관계자 안전교육, 사업장 안전점검을 시행했고, 이번 합동단속을 통해 안전한 레저활동 문화가 정착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여름철 수상레저 활동의 안전성 강화를 위해서 안전사고 발생 우려 지역에안전감시원을 배치하여 관리하는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가평, 남양주, 양평, 여주, 연천, 안산 등 6개 시군에서 여름철 수상레저 활동 성수기를 대비하여 안전감시원을 채용하여 배치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29 [14:36]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