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6.12 [12:30]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제빵업체 식빵 봉투 클립 ‘플라스틱→ 종이’로 교체
업계 첫 적용 지자체와 함께 추진한 생활폐기물 탈 플라스틱 대책...
 
박용배기자
 

성남시는 지역 내 제빵업체인 ㈜샤니(중원구 상대원동)가 식빵 봉투를 묶는 클립 재질을 플라스틱에서 종이 재질로 교체했다고 5일 밝혔다.

 

성남시가 제안한 일회용 플라스틱 감축이 업계에 적용된 첫 사례이며, 해당 제빵업체는 최근 두 달간 빵 클립 대량 생산 체제를 시범 운영하고서 2개 종류의 식빵 제품 봉투를 종이 클립으로 묶는 체제로 전환했다.

▲ 성남시의 한 제빵업체가 플라스틱 재질의 빵클립(위·하얀색)을 종이 빵클립(아래·파란색)으로 교체했다.  © 시사&스포츠

 

이를 통해 얻는 대표적 효과는 탄소 저감으로 종이와 플라스틱을 각각 1톤씩 소각했을 때의 온실가스(이산화탄소·CO₂) 배출량을 비교하면 종이는 15.2㎏, 플라스틱 2,748㎏으로 180배 차이가 나서다.

 

시 관계자는 “플라스틱 빵 클립은 소비자가 분리 배출해도 크기가 작아 선별이 어렵고 재활용이 힘든 대표적인 일회용 생활 플라스틱”이라면서 “이번 종이 클립은 지자체와 함께 추진한 생활폐기물 탈 플라스틱 대책의 하나로 그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 성남시의 한 제빵업체가 식빵 봉투를 묶는 클립 재질을 종이(파란색)로 교체했다.  © 시사&스포츠

 

생활폐기물 탈 플라스틱은 ‘2050 탄소 중립’을 위해 정부가 2020년 12월 24일 확정·발표한 대책이다. 늘어나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2025년까지 20% 줄이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대한민국 대통령실 12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이기도 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05 [12:19]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