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6.19 [09:36]
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우기 대비 드론 활용해 공동주택 건설현장 안전점검
토목, 건축 및 건설안전 분야의 민간 전문가와 함께 현장점검을 시행하고 점검결과 지적 사항 후속 조치를 통해 안전사고 사전예방...
 
변건석기자
 

경기도가 5일부터 13일까지 초기 공사가 진행 중인 공동주택 10개 단지를 대상으로 ‘우기 대비 공동주택 건설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도-시군 합동 점검에는 토목, 건축 및 건설안전 분야 민간 전문가와 함께한다. 점검 대상 10개 단지는 도내 공동주택 건설현장 가운데 터파기 등 지반공사 중이거나 골조공사 초기 단계에 있는 현장으로 절개지가 있거나임야 또는 하천과 인접, 대규모 단지다.

▲ 경기도, 우기 대비 드론 활용해 공동주택 건설현장 안전점검.  © 시사&스포츠

 

분야별 주요 점검 사항으로는 ▲집중호우를 대비한 수방 대책, 배수시설 등에대한 관리상태 ▲절개지 등 사면, 옹벽, 석축, 터파기 구간 등에 대한 안전관리 실태 ▲태풍, 지반침하 등을 대비한 가설 울타리, 크레인 등 전도 방지 대책 적정 여부 ▲폭염, 화재, 감전사고 등 예방을 위한 현장 안전관리계획 적정 여부 등이다.

 

도는 지난 2월 해빙기 안전점검에 전국 최초로 드론을 활용해 공동주택 건설현장 안전점검을 한 바 있다. 이번 우기 대비 안전점검에도 드론을 활용해 도보 접근에 제약이 있는 등 육안 점검이 어려운 구간이 있는 현장을세밀히 점검할 계획이다.

▲ 24년 2월 해빙기 안전점검 때(드론활용).  © 시사&스포츠

 

도 점검 대상 외의 현장은 시군에서 자체 점검을 시행토록 했으며, 시군에서 민간 전문가 추천 요청이 있을 시 경기도 공동주택 품질점검위원을 추천할 예정이다. 점검결과 긴급하거나 가벼운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조치하고, 보수․보강 등 후속 조치가 필요한 사항은 해당 시군에 통보해 수일 내로 조치를 완료하고 지속 관리하도록 한다.

 

박종근 경기도 공동주택과장은 “우기 안전사고는 자칫 대형사고로 진행될 수 있어 철저한 안전의식과 대비 자세가 중요하다”라며 “점검 후 지적 사항에 대한 조치 완료 여부를 점검에 참여한 민간 전문가에게 확인 절차를 거치도록 하는 등 철저한 점검과 정비를 통해 안전관리에 빈틈에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고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05 [11:43]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