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6.12 [12:30]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솔로몬의 선택’ 1호 결혼 커플 탄생
최씨, 황씨 커플 7월 웨딩마치 “소중한 인연 만나게 됐다”...
 
박용배기자
 

성남시(시장 신상진)가 주선한 미혼 남녀의 만남 자리 ‘솔로몬의 선택’ 행사에서 1호 결혼 커플이 탄생하게 됐다.

 

성남시는 지난해 11월 위례 밀리 토피아 호텔에서 열린 제5차 솔로몬의 선택 행사에서 인연을 맺은 최00(36세·군무원) 씨와 황00(34세·의료계) 씨가 오는 7월 7일 결혼식을 올린다는 소식을 알려왔다고 30일 밝혔다.

▲ 성남시가 지난 11월 19일 위례 밀리토피아 호텔에서 개최한 마지막 솔로몬의 선택 행사 때.     ©시사&스포츠

 

최 씨와 황 씨는 당시 행사에서 참가자들(50쌍)끼리 돌아가며 1대 1 대화하기, 연애 코칭, 저녁 식사, 커플 게임, 와인 파티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서로에게 호감을 느꼈다고 했다.

 

행사가 끝날 무렵 마음에 드는 상대방을 3명까지 적어내는 ‘썸 매칭’ 용지에 1순위로 서로의 이름을 적어내 커플로 맺어졌으며, 이후 개인적인 만남을 이어가 최근결혼을 약속하게 됐다.

 

당시 행사에서 매칭이 성사된 커플은 23쌍(50쌍 중 46%)이다. 이를 포함해 최근까지 6차례 행사에서 맺어진 누적 커플 120쌍(280쌍 중 43%) 중에서 가약이 성사된 첫 사례다.

 

이들이 결혼식을 올리면 솔로몬의 선택이 탄생시킨 ‘부부 1호’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예비 남편 최 씨는 “솔로몬의 선택은 청년들이 다양한 사람을 만날 좋은 기회를 제공해 이러한 사업은 꼭 필요하다”라면서 “이 행사에서 소중한 평생 인연을 만나게 돼 참가하길 잘했다”라고 말했다.

▲ 9월 23일 탭 퍼블릭 판교점에서 열린 성남시 3차 솔로몬(SOLO MON)의 선택 행사.     ©시사&스포츠

 

신상진 시장은 “솔로몬의 선택에 관심 있는 모든 분과 함께 1호 결혼 커플 탄생을 축하한다.”라면서 “교제 중인 솔로몬 커플 중에서도 이런 경사가 잇따르길 고대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남시의 이런 시도가 전국 지자체로 확산해 결혼과 출산에 관한 친화적 분위기 조성과 긍정적 인식 전환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솔로몬의 선택 행사는 미혼 청춘남녀 결혼 장려 시책의 하나로 성남시가 2년째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 행사는 국내는 물론 세계 주요 언론사의 관심을 끌어 미국의 뉴욕타임스(NYT, 2023.8.7), 싱가포르의 스트레이츠 타임스(ST, 2023.9.30), 영국의 로이터 통신(Reuters, 2023.11.27), 미국의 보스턴글로브(The Boston Globe, 2024.5.14)가 대서특필했다.

 

올해 두 번째 ‘솔로몬의 선택’ 행사는 오는 6월 16일 위례 밀리 토피아 호텔(수정구 창곡동)에서 50쌍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5/30 [10:13]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