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6.23 [12:30]
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병욱 의원, 영화 <남쪽 항구에는 여전히 기다리는 이들이 있다> 국회 상영회 개최
김병욱 의원, “세월호 참사 함께 잊지 않고 기억하고 연대하는 것이 가장 중요, 앞으로도 세월호 참사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과 추모의 장이 마련되길 기대”...
 
변건석기자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남 분당을)이 오는 20일(월)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2 소회의실에서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남쪽 항구에는 여전히 기다리는 이들이 있다> 국회 상영회를 개최한다.

 

이번 국회 상영회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실이 주관하며, 강선우·고영인·권칠승·김병욱·김성주·박주민·서영석·송옥주·신동근·양정숙·우원식·이상헌·이수진(비)·이학영·전해철·정성호·정태호·조승래·조정식·한준호 국회의원이 함께 공동주최한다.

▲ 세월호 참사 10주기 영화 상영회 포스터.  © 시사&스포츠

 

영화 ‘남쪽 항구에는 여전히 기다리는 이들이 있다’(감독 장주은)라는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진도 팽목항, 세월호 기억 관에 여전히 남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유가족들의 삶을 조명하고 사회적 문제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고취하는 데 중점을 담은 작품이다.

 

또한, <남쪽 항구에는 여전히 기다리는 이들이 있다>는 이번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세월호 참사 10주기 특별전으로 초청받아 상실의 아픔을 딛고 살아가는 유가족들의 일상을 온전히 담아내 전주국제영화제에서도 작품성을 인정받아 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어 영화 상영 이후에는 장주은 감독과의 대화를 통해 영화의 뒷이야기와 정치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김병욱 의원은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10년이 됐지만, 아직도 우리 사회의 안전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경우 9·11 참사 이후 추모 공원을 만들었다.

 

이것은 기억을 통해 비극을 반복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마찬가지로 우리 또한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함께 잊지 않고 기억하고 연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김 의원은 “이번 국회 상영회를 계기로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 그리고 참사의 아픔을 잊지 않겠다는 시민들의 연대와 다짐을 다시금 새겨본다.”라며 “참사를 기억하는 것이 우리가 안전한 사회로 나아갈 수 있는 시작이다. 앞으로도 세월호 참사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과 추모의 장이 마련되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국회 상영회에는 행사를 주관한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국회의원을 비롯해 우원식 국회의장 후보, 이학영 국회부의장 후보,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재복 4.16 세월호 가족협의회 직무감사, 공동주최 국회의원, 장주은 감독, 관객들이 자리에 참석해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추모하고 영화를 함께 관람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5/18 [08:26]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