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6.23 [12:30]
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동연 지사, 미국 출장 마지막 날 총 4,100억 원 규모 해외투자 유치
김동연, “경기 북부와 동부발전을 위해 애쓰는 저로서는 매우 특별한 일” 강조...
 
변건석기자
 

국제교류협력 강화와 해외투자 유치를 위해 북미지역을 방문 중인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미국 유통기업과 2차전지 신소재 기업으로부터 하루 만에 총 4,100억 원 규모의 투자유치에 성공하며 해외 출장의 대미를 장식했다.

 

투자유치 내용도 첩 규제로 경제성장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 북부와 경기동부지역 대규모 투자유치에 성공하면서 도가 추진하는 경기 북부 대개발과경기 동부 대개발 사업도 탄력을 받게 됐다.

▲ ㈜신세계사이먼 투자협력 업무협약을 체결.  © 시사&스포츠

 

김동연 지사는 현지 시각 16일 오후 LA무역관에서 임병택 시흥시장과 함께 마크 실베스트리(Mark Silvestri) 사이먼프로퍼티그룹 개발부문 사장, 우체 아큐주오(Uche Akujuo)부사장, 신상화 ㈜신세계인터내셔널 상무, 윤홍립 ㈜신세계사이먼 상무를 만나 경기도 내 프리미엄아울렛 신규ㆍ확장에따른 투자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동연 지사는 “세 군데 투자를 하는데 시흥을 제외하고 나머지 두 곳은 공개할 수는 없지만 한 곳은 경기도 동부권이고 한 곳은 경기도 북부권”이라며 “북부에는 1,500억 원, 동부에는 1천억 원 규모의 투자를 한다. 두 지역의 발전을 위해 애를 쓰는 저로서는 아주 뜻깊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투자협약에는 크게 세 가지 의미가 있다면서 “첫째는 지역 상권과 상생 협력하는 좋은 기틀을 만들게 됐다는 점, 두 번째는 지역 일자리 창출에 도움을 많이 줄 것이라는 점, 세 번째는 최근에는 유통이 단순 쇼핑을넘어 복합 관광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 ㈜신세계사이먼 투자협력 업무협약을 체결.  © 시사&스포츠

 

(주)신세계사이먼의 투자가 단순한 쇼핑센터 건립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문화, 관광 등과 어우러져 지역발전을 이끄는 명소가 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한 것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이번 투자는 시흥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물론 지역 상생발전과 고용 창출 등에 큰 힘이 되리라고 생각한다”면서 “시흥 프리미엄아울렛은 단순한 쇼핑 공간을 넘어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 즐거움과만족을 느끼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크 실베스트리 사장은 “한국 내에 프리미엄 아울렛 모델은 정말 성공적이었고 경기도와의 가까운 협력을 통해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경기도와의 협력이 경제와 문화, 관광 활성화,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이끌어 나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협약 내용을 살펴보면 (주)신세계사이먼의 총투자 금액은 3,500억 원이다. 시흥 프리미엄아울렛 확장에 1천억 원, 경기 동부 지역 아울렛 확장에 1천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며 경기 북부에는 1천5백억 원을 투입해 신규 프리미엄아울렛을 조성한다.

 

이를 통해 경기 북부지역에 1천여 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생길 전망이다. ㈜신세계사이먼은 2005년 사이먼프로퍼티그룹, ㈜신세계, ㈜신세계인터내셔날이 합작 설립한 외투기업이다.

 

2007년 문을 연 (주)신세계사이먼은 2023년 기준 네 군데 매장에 약 4천 명이넘는 고용 창출 효과를 보였으며 한 해 동안 582만 명이 찾았다.

▲ ㈜코스모이엔지 투자협약 체결.  © 시사&스포츠

 

경기도는 아울렛 유치가 지역 상생발전과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 지역 내 일자리 창출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실제로 여주프리미엄아울렛은 지난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인근 협동조합 아울렛과 운영지원 협약을 체결해 시설물 개보수 추진, 운영 노하우 지원, 셔틀버스 공동 순환운행 등으로 지역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또, 지난해부터 서울과 여주프리미엄아울렛을 직행하는 고속버스 운영, 아울렛 운영에 필요한인력 지역 내 채용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인허가 등 행정지원을 신속히 하는 한편 지역 내 관광자원과 프리미엄아울렛 간 연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프리미엄아울렛 투자유치에 앞서 김 지사는 같은 장소에서 ㈜코스모이엔지 양기일 대표, 마이클 론델리 미국 노스텍사스대 처장, 최원봉 미국 노스텍사스대 교수, ㈜엠피에스 LA 박정민 지사장과 함께 ㈜코스모이엔지와 2차전지 신소재 생산·연구시설 설립에 따른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코스모이엔지는 골프카트용 배터리팩 생산업체인 ㈜엠피에스코리아와 미국 UNT(University of North Texas)로부터 2차전지 신소재기술을 이전받아 경기도 여주시 점동면 6,447㎡ 부지에 화재가 발생하지 않는수계 아연 2차전지 양산 시설을 설립할 예정이다.

 

미국으로부터 확보한기술을 활용해 제품을 만들고 이를 다시 미국에 수출하는 셈이다. 규제 중첩지역인 경기 동부 지역에 향후 5년간 총 610억 원을 투자하여 20명의 고용 창출과 지역 활성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 ㈜코스모이엔지 투자협약 체결.  © 시사&스포츠

 

김 지사는 “지난해 여주에 배터리 신소재 기업을 유치했다. 여주라는 곳이 산업적으로 취약한 지역인데 이번 협약을 통해 코스모이엔지가 여주로 온다고 한다”면서 “특수목적 배터리 제조업체가 들어옴으로써 이제 친환경 집적단지를 구성할 수 있게 됐다”고 기쁨을 표시했다.

 

경기도는 대표적 규제 중첩지역인 경기 동부권역 여주에 이차전지 신소재 기업인 ㈜그리너지를 유치, 올 연말 생산 라인 구축이 완료될 전망이다.

 

경기도와 여주시는 이차전지 신소재 분야의 핵심기술을 보유한 협력기업을 지속해서 유치해 경기 동부지역을 K-배터리산업의 한 축으로 성장시킨다는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5/18 [08:16]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