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6.23 [12:30]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19일 ‘지구촌 어울림 축제’ 열어
세계의 언어와 화폐 시청 광장서 만나요...
 
박용배기자
 

성남시는 오는 5월 19일 오전 11시~오후 4시 시청 광장에서 ‘제13회 지구촌 어울림 축제’를 연다.

 

이날 행사장에는 외국인 주민, 다문화가족, 일반 시민 등 5,000여 명이 올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성남시에서 만나는 세계의 언어와 화폐’를 주제로 한 축제의 장이 펼쳐진다.

▲ 성남시 19일 ‘지구촌 어울림 축제’ 개최 안내 포스터.  © 시사&스포츠

 

기념식은 이날 오후 2시 시청 광장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식전부터 24개 나라의 국기 퍼레이드와 아름드리 합창단 공연이 펼쳐지고, 에어 샷과 함께 개막 선언, 외국인·다문화 업무유공자 6명 표창, 성남시 청년 프로예술단 공연, 외국인 주민 장기 자랑, 한국어로 말하기 등이 진행된다.

 

시청 광장엔 총 46개의 전시·체험·홍보부스가 차려기고 각 부스에서 중국, 일본, 베트남, 필리핀, 몽골, 캄보디아 등 18개국의 언어와 화폐에 관한 설명을 듣고, 사용해 보는 등의 체험을 할 수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인도·아프리카 등의 전통의상, 대한민국의 한복 입어보기 등 나라별 전통문화도 즐길 수 있다.

 

먹거리도 다양하다. 중국의 사오마이·샤오롱바오(만두류), 탕후루(과일 사탕 꼬치), 일본의 야키토리(닭고기 꼬치), 베트남의 반쎄오(부침개)·짜조(만두)·분티싸오(쌀국수), 캄보디아의 바이 삿 츄룩(돼지고기 덮밥)·놈꺼움(코코넛 찹쌀떡), 필리핀의 뿌또(쌀떡)·룸피앙샹하이(갈은 고기·야채 튀김)·팔라복(비빔 쌀국수), 태국의 차타이(우유홍차), 네팔의 모모(만두) 등의 음식을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다.

▲ 지난해 5월 21일 성남시청 광장에서 열린 지구촌 어울림 축제 때 국기 퍼레이드.  © 시사&스포츠

 

친환경 축제로 진행돼 각 음식 체험 부스에선 다회 용기를 사용한다. 행사 참여 시민들도 개인 컵(텀블러), 장바구니 지참이 권장된다.

 

이 외에도 어린이 소방 안전 체험, 자전거 발전기 체험, 페이스 페인팅, 무료 법률 상담 등의 부대행사가 열린다.

 

성남지역에는 국제결혼으로 다문화가정을 꾸린 결혼이민자 6119명을 포함해 3만1,000여 명(2022년 11월 기준)의 외국인이 산다. 이는 성남 전체 인구의 3.5%다.

 

시는 모든 시민이 출신 지역이나 국적과 관계없이 같은 지역공동체 구성원으로서 함께 하는 계기 마련을 위해 외국인과 내국인이 한데 어우러져 세계 문화의 다양성을 즐기는 축제의 장을 열어오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5/16 [09:37]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