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6.19 [09:36]
의료/환경/봉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세스타병원, 3㎝ 미만 깔창은 발뒤꿈치 통증을 완화 시켜 준다!
발목 뒤쪽 힘줄인 아킬레스건, 염증 방치하면 만성화되기 쉬워...염증성 질환은 술 멀리 해야...
 
변건석기자
 

그리스 신화의 용감한 전사인 아킬레스의 이름에서 따온 아킬레스건은 발뒤꿈치의 힘줄을 말하고, 치명적인 약점이란 뜻으로도 쓰인다. 아킬레스건에 이상이 오면 만성화될 수 있으며 치료도 장기화하는 경우가 많다.

 

아킬레스 건염(힘줄염)은 염증이 생겨서 통증과 부종이 생기는 질환이다. 아킬레스건은 장딴지 근육과 발꿈치뼈를 연결하는 부위의 힘줄로, 우리가 달리거나 뛸 수 있게 해주는 힘줄이며 가장 힘센 힘줄 중 하나이다.

 

허동범 연세스타병원 병원장(경희대학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외래교수)은 “심한 운동이나 움직

▲ 허동범 원장.     ©시사&스포츠

이고 난 후에 발뒤꿈치 부분의 힘줄에서 통증이 느껴진다면 아킬레스 건염(힘줄염)을 의심해봐야 한다. 잘못된 방법으로 하는 운동도 원인이 될 수 있다. 평발이나 요족인 분들은 더욱 주의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힘줄의 약한 부분에 생기는 미세한 균열로 인해 염증이 생긴다. 질환이 진행되면 가벼운 운동이나 쉬고 있을 때도, 심지어 휴식을 취할 때도 통증이 느껴진다. 종아리까지 통증이 생기기도 하고, 부종과 열감, 종아리에 쥐가 잘 나기도 한다.

 

초음파 또는 자기공명영상(MRI)을 찍어야 힘줄의 이상을 알 수 있다. 정밀검사를 해야 부분 파열과 완전 파열의 구분이 가능하고, 치료의 방향을 정확히 잡을 수 있다.

 

Thompson Test를 통해서도 가늠할 수 있다. 엎드린 자세에서 환자의 종아리를 누를 때 발목이 내려가지 않는다면 파열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이 경우에는 반드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아킬레스건 손상의 정도가 심하지 않고 부분적으로 적은 파열일 때 또는 증상이 가벼운 경우에는 보존적 치료를 할 수 있다. 소염진통제, 체외충격파, 주사 치료 등을 통해 혈류를 개선하고 세포의 재생을 촉진하는 치료를 한다. 이와 더불어 보조기 등을 착용하면서 최대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염증성 질환이기 때문에 술은 멀리해야 한다.

 

심한 부분 파열과 완전 파열 시에는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봉합술을 통해 끊어진 힘줄을 봉합해주는 수술법이다.

 

허동범 정형외과 전문의(연세스타병원 병원장)는 “초기에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만성화되기 쉽다. 평소 신발 뒤꿈치를 2~3㎝ 정도 높여주면 아킬레스건의 통증에 좋다. 예방을 위해서는 종아리에 좋은 운동 또는 스트레칭을 하면 아킬레스건도 함께 강화될 수 있다”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7/06 [11:57]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