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군, 경, 소방의료/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24.06.23 [12:30]
의료/환경/봉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세스타병원, 많이 걷고 나면 아픈 발바닥, 정기적 치료받지 않으면 만성화될 수도
아침에 첫발 디딜 때 극심한 발바닥 또는 발뒤꿈치 통증...족저근막염, 꾸준한 치료로 통증 제어할 수 있어...
 
변건석기자
 

6월 1일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광역·기초 단체장과 의원, 교육감을 뽑는 선거다. 각 당의 후보자들과 선거운동원들의 열띤 선거운동으로 전국 곳곳에서 선거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졌다.

 

13일간의 선거운동 기간은 후보자들과 선거운동원들에게는 체력적으로 가혹한 시간이다. 지역 유권자를 1명이라도 더 만나기 위해 새벽부터 곳곳을 다니기 때문에 밤이 되면 녹초가 된다.

 

무릎 및 척추 질환을 가진 사람들에게는 더욱 힘든 시간이었을 것이다. 안 아프던 발바닥의 통증이 심해진 사람들도 있다. 많이 걷다 보면, 피로가 누적되기 때문이다.

 

족저근막염은 발바닥 근막 성 섬유종 증이 의학용어다.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족저근막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수는 130만여 명이었다. 매년 26만여 명 이상이 병원을 찾았다.

▲ 권오룡 병원장, 수술실에서의 모습.     ©시사&스포츠

 

권오룡 연세스타병원 병원장(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외래교수)은 “발의 통증을 유발하는 족저근막염은 무리한 발의 사용이 원인이다. 발바닥의 통증, 발뒤꿈치의 통증이 주요 증상이다. 아침에 처음 발을 디딜 때 극심한 통증이 유발된다. 평소보다 많이 걷고 난 후 발바닥 통증을 느낀다면 족저근막염 초기일 수 있다. 병원에 가서 전문의의 치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족저근막은 발뒤꿈치에서 발가락뼈 뒤에 붙은 힘줄이다. 발의 아치를 유지하는 데 도움을 주고, 보행 시 충격을 흡수하는 데 도움을 주기 때문에 족저근막에 염증이 생기면 일부 기능이 상실되어 발목, 무릎, 종아리 등 다른 근골격에 충격이 분산되기 때문에 다른 부위에도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

 

평발이거나 발의 아치 형태가 정상보다 높은 요족이라면 족저근막염의 발생 가능성이 더 증가한다. 이러한 선천적 요인도 있지만, 후천적 요인이 더 많다. 평소 운동을 하지 않던 사람이 갑자기 격한 운동을 하거나, 많이 걷는 경우, 장거리의 조깅, 과체중, 장시간 서 있는 경우, 하이힐 등 착용으로 인해 발생되기 때문이다.

 

족저근막염은 통증이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증상을 반복한다. 그래서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가 많지만, 치료가 늦어지면 통증이 심해지고 정상적인 보행이 힘들기 때문에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초기에는 약물 및 패드, 족저근막 강화 스트레칭, 체외충격파, 프롤로 주사 치료 등의 방법으로 치료를 진행한다.

 

권오룡 정형외과 전문의(연세스타병원 병원장)는 “족저근막염은 치료 기간이 길다. 긴 기간의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지만 조금 괜찮아졌다 싶으면 치료를 받지 않는 분들이 많다. 하지만 그런 분들의 대부분은 시간이 지나면 통증이 재발해서 다시 치료받으러 온다. 치료를 시작하면 다 낫기 전까지는 되도록 정기적으로 치료를 받아야 악화를 막을 수 있다. 악화하면 수술이 필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악화하기 전에 치료를 꾸준히 받으면서 근력 강화 스트레칭을 해야 좋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6/02 [08:05]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